559true dots bottomright 240true true 800none
  • 5000 fade true 60 bottom 50 http://www.freedomdayspa.net/services/massage-body-work/
    Massage 
    Massage and Bodywork Services Available!
  • 5000 fade true 60 bottom 50 http://www.freedomdayspa.net/services/ion-spa-foot-detox/
    Foot Detox 
    Check out our Foot Detox specials!
  • 5000 fade true 60 bottom 50 http://www.freedomdayspa.net/services/infrared-sauna/
    Infrared Sauna 
    Infrared Sauna!!
  • 5000 fade true 60 bottom 50 http://www.freedomdayspa.net/services/massage-body-work/
    Couples Massage 
    Enjoy a nice relaxing session with your significant other or close friend!
  • 5000 fade false 60 bottom 30 http://www.freedomdayspa.net/50-off-promo-details-and-restrictions/
    Slide6 

Buy Gift Certificates

Online Scheduling

Watch Our Videos

이천출장샵 -[카톡:ym85] 일부 업

이천출장샵 -[카톡:ym85] 일부 업체, 생산지 전환 검토…”비중 크지 않아 영향 제한적”(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정성호 김동현 기자 = 미중 무역분쟁이 확산일로로 치달으면서 우리 기업들도 이천출장아가씨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미국의 3차 대중(對中) 관세로 인한 타격은 제한적이라고 판단하면서도 우리 기업이 중국에서 생산하는 일부 가전제품 등이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된 데다 향후 추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에서다. 특히 춘천출장안마 중국에서 생산되는 완제품에 들어가는 한국산 중간재가 상당수 영향권에 들 전주출장안마 경우 상황이 심각해질 수 있다고 보고 정부와 업계는 생산지 전환 등 향후 대응 방안을 놓고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19일 업계와 관계 부처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0일 업종별 단체, 수출지원 기관 등과 공동으로 ‘민관 합동 실물경제 대응반 회의’를 열고 업계 영향을 분석하면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산업부는 미국의 관세 부과 발표 직후인 지난 18일에는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정부와 업계는 미국이 전날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으나 당장 충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지난 7월부터 예고됐던 내용인 데다 관세 부과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지 않았고, 해당하는 일부 기업도 일찌감치 대응책을 마련해 실행에 옮기는 단계이기 때문이다. 다만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SK하이닉스[000660] 등 주요 가전, 군포출장마사지 반도체 업체들은 관세 부과로 인한 가격 경쟁력 차질에 대비해 생산지 전환 등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경우 미국에서 판매되는 냉장고의 약 10%를 중국에서 생산하고 있는데, 중국산 냉장고가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됨에 따라 생산지를 멕시코 등으로 옮기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냉장고와 가정용 에어컨 물량의 일부를 중국에서 생산하는 LG전자도 우리나라와 베트남, 멕시코 등 관세 영향권 밖으로 옮기는 방식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우리나라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반도체의 경우 이번 관세 부과 대상에는 거의 포함되지 않았으나 D램 모듈 일부가 해당됨에 따라 일부 업체는 생산지 조정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에서 생산되는 D램 제품은 현지에서 모두 소화하고, 미국으로 수출하는 것은 우리나라에서 생산하면 된다”면서 “이미 대책을 마련하고 있었기 때문에 별다른 영향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로 구성된 ‘반도체 코리아 연합군’이 사실상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중 양국이 PC 등 완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확대할 경우 타격은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의 우려다. 미국의 이번 대중 제재 품목에는 타이어, 자동차부품 등 우리나라의 부산콜걸 주요 대미 수출 제품도 포함됐지만 영향은 성남콜걸 거의 없다는 게 관련 업계의 설명이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미국에서 판매하는 차량은 거의 모두 국내에서 수출하거나 미국 현지에서 생산·조달하고 있다. 중국을 거쳐서 미국에 납품하는 형태로 수출이 이뤄지는 게 없기 때문에 ‘안전지대’에 들어 있다는 것이다. 타이어 업계도 몇년 전까지만 해도 중국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물량이 일부 있었으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적용 문제 등으로 말썽이 돼서 지금은 생산기지를 인도네시아 등으로 옮긴 상태다. 이밖에 조선 업종도 완제품을 통째로 수출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미중 무역전쟁의 ‘유탄’을 맞을 가능성은 없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미중 양국은 산업 연관성이 워낙 크기 때문에 전면전으로 치달을 경우 모두 엄청난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수출 의존도가 높은 개별 기업의 입장에서는 영향권에 드는 것만으로도 충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